플레이어 레코드 - 송파비보이스야구단 투수 표진우
플레이어 레코드 - 송파비보이스야구단 투수 표진우
  • 홍현선 기자
  • 승인 2018.11.05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단법인 한국보이스야구연맹(회장 신시현)의 주최로 지난 10월 20일 경기도 양주 백석생활체육공원 리틀야구장에서 개막하여 주말 동안의 대회기간을 거친 후 10월 28일 폐막한 “2018 한국보이스야구연맹 추계야구대회”에서 의외의 투수가 혜성같이 나타나 연맹과 대회 참가 팀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표진우 선수. 송파비보이스야구단 제공
표진우 선수. 송파비보이스야구단 제공

주인공은 현재 연맹 산하 “송파비보이스야구단”에 소속되어 있는 표진우(13, 잠신중학교 1학년, 165cm/48kg) 투수이다. 표진우는 U-12 경기의 와일드카드로 소속 팀이 치른 3경기에 출전하여 총 9 1/3이닝을 던지며 탈삼진 21개를 기록하는 압도적인 피칭을 선보였다.

투수의 투구수를 3이닝 이내, 총 60개 이하로 지정한 연맹의 규칙에 비추어 그야말로 독보적인 실력을 보여준 셈이다.

그런데 더욱 특이한 점은, 표진우는 야구클럽의 주말 취미반인 송파비보이스에서 야구를 시작한지 채 1년도 안된 선수라는 것이었다. 시간이 날 때면 친구들과 어울려 학교 운동장에서 ‘동네야구’를 즐기던 평범한 일반 학생이 유니폼을 입고 체계적인 지도를 받은 다음 그의 잠재력을 뽐내기 시작한 것이다.

표진우 선수. 송파비보이스야구단 제공
표진우 선수. 송파비보이스야구단 제공

한양대 출신 유현기 감독과 김상엽 코치의 지도를 받으며 주말마다 야구를 즐기는 표진우는 이제 구속 100km/h를 넘는 강속구와 구석을 찌르는 칼 같은 제구력을 보여주며 연맹 산하의 모든 팀들 가운데 가장 주목받는 투수로 성장하였다.

그를 지도한 유현기 감독은 표진우를 평가하며 타고난 운동신경과 침착하고 냉정한 그의 성격이 강속구를 뿌리는 한편, 위기에서도 절대 흔들리지 않는 훌륭한 투구를 보여준다며 그의 야구재질을 말해 주었다.

최근 학교에서 치른 학업 시험에서 학급 4등을 차지할 만큼 공부에도 뛰어난 표진우의 장래 희망은 스포츠와 관련된 직업을 갖는 것이다.

관련 경기에 관한 결과는 한국보이스야구연맹 홈페이지(www.koreaboysbaseball.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파비보이스야구단 단체사진. 송파비보이스야구단 제공
송파비보이스야구단 단체사진. 송파비보이스야구단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