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희칼럼 - “우리의 주식부터 바꿔라”
박창희칼럼 - “우리의 주식부터 바꿔라”
  • 예체능저널
  • 승인 2019.02.14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창희 칼럼니스트
박창희 칼럼니스트

(편집자 주(): “JSA news service(예체능저널)”는 우리나라 건강과 다이어트 전문가인 박창희 강사의 칼럼을 앞으로 연재한다. 한양대학교에서 체육학을 전공한 박창희 강사는 이후 한양대학교 일반대학원에서 체육학 석사 학위를 받은 후 현재 동 대학원에서 박사과정 중에 있으며, 서울시교육문화연수원과 교육과학기술연수원, 고용노동연수원 등, 정부 단체와 학교, 그리고 일반 기업에 출강하고 있고, 시사매거진과 이코노미 조선 등 십 여개의 언론과 방송 매치에 건강과 비만, 그리고 다이어트에 관한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뱃살은 더 이상 중년의 전유물이 아니다.

 

얼마 전 필자는 대학가 커피점에 앉아 밖을 내다본 적이 있다. 유리 벽을 통해 지나가는 남학생들의 배를 보면 영락없는 40대 아저씨들이다. 복장이나 얼굴을 봐야 비로소 젊은이 임을 알 수 있는데 앳띤 얼굴의 총각들이 아버지급 복부를 가지고 있다는 현실에 충격을 받았다.

 

들불처럼 비만이 확산되는 기제, 즉 원인에 대한 논리적 설명은 명확하다. 반세기 전만 하더라도 2,000칼로리를 먹기 위해 3,000칼로리의 활동에너지가 필요했지만 현재는 어떤가. 과거보다 훨씬 덜 움직이지만, 섭취 열량은 오히려 늘었다. 굶은 인류의 몸은 과잉된 열량을 예외 없이 비축한다. 살아남기 위해 먹을 것이 풍부할 때 잉여에너지를 저장하는 것이다.

 

그러나 적게 먹고 견딜 수 있도록 진화된 우리 몸은 불필요하게 저장된 지방을 버리는 법을 알지 못한다. 전력 과부하가 걸린 폭발 직전의 초절전 전구다. 저장강박증에 걸린 호더들처럼 한없이 쌓아둔다.

 

비만인의 몸은 티코 승용차가 그랜저를 싣고 다니는 것과 같다. 적정체중을 견디도록 설계된 우리의 장기 또한 과열된 엔진이 망가지듯 손상을 입는다. 우리들의 스트레스와 불안감 또한 문제다. 인간은 불안하고 초조할 때 달콤하고 기름진 음식을 먹음으로 위안을 얻는다. 달고 기름진 음식은 열량이 높다. 불안과 긴장 등을 인식한 우리 몸이 고열량의 에너지를 비축하여 유사시에 대비하기 위한 생존 전략으로 보인다.

 

활동 부족과 스트레스 외에 가장 중요한 문제는 우리가 먹는 음식이다. 비만 기제 중 지방조직의 성장을 부추기는 음식에 대한 고찰은 필수다. 지방 조직에는 우리가 넘치게 섭취한 열량을 받아들이는 지방세포가 있다. 우리는 지방세포의 수와 크기라는 두 가지 요소에 대하여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다. 사춘기 이전의 비만은 지방세포의 숫자를 늘리므로 특히 주의해야 한다. 성인 비만은 생성된 지방세포의 크기를 초과 열량으로 키우는 것을 의미한다.

 

남아도는 열량을 비축하는 역할은 인슐린 호르몬이 담당한다. 결국, 우리가 인슐린을 빈번하게 또는 과하게 쓰는 식습관을 고치는 것이 비만 해소의 관건이다. 이 부분은 정말 중요하다.

 

군것질을 하고 탄산음료나 케이크를 입에 달고 산다면 인슐린 또한 내내 분비되므로 지방조직 세포는 끊임없이 커질 수밖에 없다. 우리 몸에 500억 개 정도 분포된 지방세포는 풍선처럼 유연하게 늘어난다. 세포 하나가 쌀알만큼 커질 수 있으니 400kg이 넘는 체중이 될 수도 있다. 한번 늘어난 지방세포는 다이어트 등으로 크기가 줄더라도 기존의 풍요로웠던 상태를 기억하여 쉽게 다시 커진다. 한번 불었던 풍선을 다시 불기가 쉬운 것과 같은 맥락인데 이러한 현상을 우리는 요요가 왔다고 표현한다.

 

일상에서 과자 한 조각, 떡 한점을 집어 먹는 습관을 버려야 한다. 잠자는 췌장의 베타세포 문을 두드려 인슐린을 흘러나오게 하기 때문이다. 췌장의 휴식을 방해하여 인슐린의 민감성을 떨어뜨리고 결국 세포가 인슐린에 저항하게 되면 제2형 당뇨병이 되는 것이다.

 

250만 년간 인류는 당류를 포함한 탄수화물을 충분히 섭취하지 못하고 굶어 살았다. 췌장 세포의 극히 일부분에서만 인슐린이 생성되는 것만 보아도 짐작할 수 있다.

 

유사 이래 인류는 들판이나 강에서 수렵하거나 숲에서의 채집 등으로 수많은 먹을거리를 얻으며 살아왔다. 땅을 일구고 씨앗을 땅에 뿌려 필요한 식량을 직접 생산하는 시대는 불과 만년 정도에 불과했다.

 

그러나 현재 우리의 식습관은 어떤가. 우리의 입을 통하여 끊임없이 들어오는 탄수화물, 특히 하얗게 정제된 탄수화물이 비만을 포함한 각종 심,혈관계 질환이 원인이 된다. 육류 등 고지방식을 자제하고 탄수화물 섭취를 늘린 미국의 실패한 비만 정책을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

 

체지방 전환율이 높은 쌀과 밀 등 정제된 탄수화물이 배제된 식사를 함으로써 지방저장 호르몬인 인슐린의 사용 습관을 줄이는 것, 이것이 날씬하고 건강한 몸을 만드는 첫걸음이다.

 

박창희 (누리원기획 대표)

 

박창희 칼럼니스트 약력

- 한양대학교 체육학과

- 한양대학교 일반대학원 체육학 석사

- 한양대학교 일반대학원 체육학 박사 과정 중()

- 인천건강관리협회 홍보강사

- 한국창의인재포럼 전임교수

- BBS 불교방송 고성국의 아침저널고정출연 (“건강합시다코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